• 인사말
  • 시상부분
  • 행사일정
  • 역대시상식

  • 이벤트
  • 공지사항
  • 청룡뉴스
  • 핸드프린팅

'소리도없이' 유아인, 생애 2번째 남우주연상 "내 재능, 마음껏 쓰시라"

2021-02-09 23:16:58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9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렸다.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유아인.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2.09/이미지 원본보기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9일 오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렸다.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유아인이 이병헌의 축하를 받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02.09/이미지 원본보기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9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렸다.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유아인이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2.09/[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유아인(35)이 6년 만에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다시 품에 안았다.

유아인은 영화 '소리도 없이'로 이병헌(남산의 부장들), 이정재(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정우성(강철비2:정상회담), 황정민(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 쟁쟁한 후보들을 누르고 제41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주인공이 됐다. 2015년 영화 '사도'로 만 29세의 어린 나이에 생애 첫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고, 30대 중반의 나이에 다시 한번 최정상에 섰다.

역대급 악역 조태오를 탄생시킨 '베테랑', 대배우 송강호에 버금가는 놀라운 연기를 보여준 '사도', 흔들리는 청춘의 방황을 연기한 '버닝' 등 매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소리도 없이'에서는 연기에 또 다른 눈을 떴다는 평. 범죄 조직의 하청을 받아 근면성실하게 시신을 수습하는 독특한 캐릭터 태인을 통해 장르와 시대를 초월한, 대체불가 존재감의 캐릭터 계보에 또 하나를 추가했다. 청룡의 선택 또한 결코 우연이 아니다.

개런티를 포기하다시피 한 저예산 영화의 출연, 삭발에 15kg 증량이라는 외적인 변신 뿐 아니라 데뷔 이래 처음 도전한 '무 대사' 연기는 더욱 놀라움을 자아냈다. 성실한 듯 무심한 표정, 유괴한 소녀 초희(문승아)를 향한 불안함과 연민을 섬세한 눈빛과 세밀한 몸짓이 돋보였다.

유아인은 "'소리도없이'는 저예산에 독특한스타일, 호불호가 많이 나뉘는 영화다. 하지만 홍의정 감독님의 제안은 배우로서 제 첫 시작을 상기하게 했다. 배우로서 최고의 가치는 새로움이고, 홍 감독님의 윤리의식이었다. 영화로 무엇을 해야할지 아시는 분과의 작업이 너무 기쁘다"며 "어디에서든, 어떤 분들에게든 사용당할 준비가 되어있다. 마음껏 가져다쓰시라. 전 배우로서 살아가겠다"는 소감으로 박수를 받았다. 이승미 기자 smlee@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