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 시상부분
  • 행사일정
  • 역대시상식

  • 이벤트
  • 공지사항
  • 청룡뉴스
  • 핸드프린팅

박정민, 남우조연상 수상소감 "故박지선 아직 보내지 못했다"

2021-02-09 22:18:26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9일 오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렸다.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박정민이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02.09/배우 박정민이 제41회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9일 오후 9시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는 제41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청룡의 여신' 김혜수와 3년 연속 '청룡의 남자'로 낙점된 유연석이 공동 MC를 맡았으며, SBS와 네이버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남우조연상을 받은 박정민은 "우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겠다. 저희 영화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셨던 많은 관객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관계자와 배우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정민은 "진짜 예상을 못 했다. 예상은 못 했지만 아주 작은 기대 정도는 하고 있었다. 만약 내가 이 마이크 앞에서 딱 한 사람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할 수 있다면 했을 때 딱 한 분이 떠올랐다"며 "사실 이 얘기를 할까 말까 고민을 많이 했다. 내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 영화를 촬영할 때 내게 항상 '괜찮냐'고 물어봐 준 친구가 한 명 있다. 늘 나의 안부를 물어주고 궁금해 해주던 친구가 작년에 하늘나라로 갔다"며 지난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故박지선을 언급했다.

고인과 각별한 사이였던 박정민은 "내가 아직 그 친구를 보내지 못했다. 내가 만약에 상을 탄다면 괜찮냐고 물어봐 주지 못한 거에 대해서 사과하고, 하늘에서 보고 있는 그 누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앞으로 더욱 열심히 최선 다해서 연기하겠다고 얘기해주고 싶었다. 이 상 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앞으로 더욱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밝혔다.

supremez@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