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 시상부분
  • 행사일정
  • 역대시상식

  • 이벤트
  • 공지사항
  • 청룡뉴스
  • 핸드프린팅

"김주혁 보내며"…차태현 추모하고 김혜수 울었다

2017-11-25 21:46:02

2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제38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올해 세상을 떠난 영화인들을 추모하는 순서에서 사회자 김혜수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2017.11.25/
2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제38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故김주혁을 추모하고 있는 차태현.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7.11.25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차태현이 보냈고 김혜수와 배우들이 함께 울었다.

5일 오후 8시 40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차태현은 올해 세상을 떠난 배우 故 김지영, 윤소정, 김영애, 김주혁을 추모하기 위해 무대에 올랐다.

차태현은 "2017년은 안타깝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낸 한 해였다. 소중한, 존경하는 선배님, 사랑하는 동료를 잃은 해였다"며 "미처 작별인사도 하지 못했다. 날벼락같은 일에 지금도 가슴이 먹먹하다"라며 "정말 행복했던 추억들, 영원히 간직하겠다. 사랑합니다. 사랑해요 형"일고 추모사를 전했다.

차태현의 추모사에 이어 화면에는 올해 세상을 떠난 배우들의 출연작이 담긴 영상이 흘러나왔다. 영상을 모두 본 김혜수는 결국 MC석에서 눈물을 쏟았다.

한편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은 배우 김혜수와 이선균의 사회로 진행됐다.

lunamoo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