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 시상부분
  • 행사일정
  • 역대시상식

  • 이벤트
  • 공지사항
  • 청룡뉴스
  • 핸드프린팅

[청룡 비하인드 스토리] 시상식 끝난 뒤 수상자들은? '소원'팀 단체 눈물 폭풍

2013-11-24 10:01:31


[포토]
22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제3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시상식을 마치고 수상자들이 케익 커팅을 하고 있다.
회기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영광의 얼굴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22일 제3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모두 끝난 뒤, 수상에 성공한 배우들은 경희대 평화의전당에 마련된 사후 리셉션장에 모였다. 정신없는 수상 순간과 인터뷰, 기념 촬영까지 마친 수상자들의 얼굴은 한껏 들뜬 모습이었다.

단연 눈에 띄었던 팀은 역시 영화 '소원' 팀이다. 최우수 작품상, 여우조연상(라미란), 각본상(조중훈, 김지혜)까지 3개 트로피를 받으며 올해 최다 수상작으로 선정된 만큼 배우들과 이준익 감독의 기쁨은 쉽사리 가시지 않았다. 이 감독, 라미란, 엄지원, 설경구까지 한 자리에 모여 수상을 축하했다. 여우조연상을 받던 순간 뜨거운 눈물을 쏟아냈던 라미란의 눈가에선 물기가 마르지 않았다. 쉼 없이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그는 "청룡은 정말 공정한 시상식"이라며 눙쳐 주변을 폭소케 하기도 했다. 엄지원 역시 끊임없이 눈물을 흘렸다. 여우주연상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동료인 라미란과 작품 자체가 호평받은데 대한 축하와 감동의 표시였다. 그는 "정말 그럴 줄 몰랐는데 작품상에서 '소원'이 수상하면서 뭔가 벅찼던 것 같다"고 말했다. 연이어 눈물을 쏟아내는 두 여배우를 바라보는 설경구 역시 즐거운 분위기였다. 인기스타상을 받으며 명실상부한 '호감형 스타'에 등극한 그는 함박웃음을 띈채 이준익 감독과 대화를 나눴다.

[포토] 설경구, '진구야! 트로피 잘 챙겨라~'
22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제3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시상식을 마치고 여진구의 트로피 정리를 도와주고 있는 설경구.
회기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이준익 감독의 얼굴에도 웃음꽃이 폈다. '소원'은 '평양성' 이후 잠정 은퇴를 선언했던 이준익 감독의 상업 영화 복귀작이었다. 더욱이 아동 성폭행이란 민감한 소재를 다뤘던 만큼, 배우들의 정서 상태부터 피해자 가족들에게 2차적인 피해가 가지 않아야 한다는 부담까지 배려해야 할 부분이 많았다. 그런 만큼 이번 수상은 이 감독에게 더 큰 기쁨으로 다가왔을 터다. 시상식이 끝나자마자 30통이 넘는 축하 메시지가 왔고, 여기저기에서 축하 인사가 이어졌다. 이준익 감독은 "정말 기쁘다. 이 영화는 나 혼자 만든 게 아니라 모두가 함께 만들어줬기 때문에 잘할 수 있었다"며 겸손한 면모를 보였다.

신인남우상을 받은 여진구는 '대세'답게 젠틀한 모습을 보였다. 사실 여진구는 tvN '감자별 2013' 촬영장으로 복귀해야 했던 상황. 그러나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선배들의 수상을 축하했다. 트로피는 물론 "이정재 선배님이 주셨다"며 자신의 이름이 적힌 수상 봉투까지 야무지게 챙겨든 모습은 순수한 고등학생의 모습 그 자체였다. 특히 설경구는 그런 여진구의 트로피를 세심하게 챙겨줘 훈훈함을 더했다.

여우주연상을 받은 한효주 역시 수상했을 당시의 담담한 얼굴보다는 한껏 들뜬 모습이었다. 활짝 웃는 얼굴로 케이크 커팅에 임했으며 선배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기뻐 날뛸 것 같다"던 황정민도 남우주연상을 받은 여운이 쉽게 가시지 않은 듯 했다. 시상식이 끝난 뒤 김혜수에게 "잘했다"며 축하 볼뽀뽀와 포옹을 받았던 그는 안성기 등 선배들과 관계자들을 만나 인사를 건넸다. 남우조연상 수상에 성공한 이정재는 사후 리셉션장에 들어서는 것조차 쉽지 않았다. 팬들이 몰려들었기 때문. 그러나 그는 특유의 여유로운 미소로 화답, 톱스타의 면모를 느끼게 했다.